zzoo's litter box

다 읽어버릴까봐 아쉬워하며, 그리움을 키웠던... - 인생이 허기질 때 바다로 가라 본문

Books

다 읽어버릴까봐 아쉬워하며, 그리움을 키웠던... - 인생이 허기질 때 바다로 가라

zzoos 2012.01.10 14:20

:: 인생이 허기질 때 바다로 가라 | 한창훈 | 문학동네

친한 친구들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 나는 참 바다를 좋아한다. 특히 섬을 좋아하는데, 휴가 계획을 짤 때 여건이 닿는 한 가보지 않았던 섬을 방문하려고 하기도 한다. 그래서일까? 거의 '소설만을' 읽는 나지만 우연히 눈에 들어온 이 책의 광고를 그냥 넘길 수 없었다. 제목마저도 딱! 나에게 말을 거는 것 같은 기분.

저자인 한창훈 작가는 거문도에서 태어나 오래도록 바다가 인생 그 자체였던 소설가다. 지금은, 아니 집필 당시에는 (솔직히 지금은 어디에 계신지 당연히 모른다) 거문도에서 낚시를 하면서 집필활동을 하셨었나보다. 모 신문에 연재했던 글을 묶어낸 이 책은 비린내가 풀풀 풍길 정도로 바다의 이야기만 담겨있다.

또한 모아놓은 글들은 정약전 선생이 흑산도에 유배됐을 때 해당 지역의 해상 생물에 대한 기록을 남겼던 <자산어보(玆山漁譜)>를 인용하며 해당 어종에 대한 '요즘의' 얘기를 풀어놓고 있다. 일곱살부터 낚시를 시작했다는 저자의, 철저하게 경험을 토대로한 각종 어종에 대한 설명과 낚시 방법 및 요리 방법(물론 실용서가 아니기에 자세한 내용은 아니다)에 대한 언급들은 실생활에도 충분히 유용할만한 정보들.

보통 책을 읽는 것은 출퇴근 시간의 지하철인데, 이 에세이는 잠들기 전 침대에서 한 챕터씩 읽어나갔다. 읽어 나갈수록 다 읽어버리는 것이 아쉬웠고, 읽어 나갈수록 바다에 대한 그리움이 커졌다. 아, 그러고보니 바다를 본 게, 섬에 간 게 언제더라...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