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감성돋는 산문일줄 알았더니 의외의 인생 지침서 - 지지 않는다는 말 본문

Books

감성돋는 산문일줄 알았더니 의외의 인생 지침서 - 지지 않는다는 말

zzoos 2013.11.06 12:53



:: 지지 않는다는 말 | 김연수 | 마음의숲 | 2012.7


김연수의 책이니까 주문했다. 정말 다른 이유 없이. '산문집인데 괜찮아?'라는 생각도 별로 안 했다. 한꺼번에 많은 책을 주문서 쌓아두고 읽는 스타일이다 보니 '읽다보면 이런 류의 책을 읽고 싶어질 때도 있어(있을 거야)'라는 생각으로 당시에 확 땡기지 않아도 주문하는 책들도 있게 마련이다. 그런 다음 안 읽고 쌓아두는 책들도 있고.


산문은 별로 읽지 않는 편이지만, 뭔가 잘 안 읽힐 때 말랑말랑한 산문집이라면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읽어보니 왠걸, 말랑하다기 보다는 팔딱거리는 인생 지침서에 가까운 산문집. 의외로 달리기(심지어 마라톤!)를 좋아한다는 - 이게 왜 '의외'냐면,왠지 작가라고 하면 골방에 처박혀 담배를 피우다가 밤이 되면 밖으로 나와 양철 테이블에 소주잔을 내려 찍으며 소리도 지르고, 밤새도록 담배 연기와 오래된 나무 냄새가 자욱한 술집 구석에서 누가 졸건 말건 토론을 벌일 것 같은... 순전히 개인적인 선입관에 비추어본다면 의외였다 - 작가가 '달리는 일'과 '살아가는 일'의 닮은 점에 대해 특유의 감성으로 쓴 글 들이다.


특히나 몇몇 문장들은 순전히 개인적인 이유로 - 일일이 이런 수식을 할 필요가 없는 것이, 사실 모든 것은 언제나 개인적으로 느껴지는 것이지 않겠나 - 자신을 돌아보게 하기도 하고, 가슴에 담아두고 싶어지게 만들기도 했다. 그렇다고 여기에 인용하자니 역시나 나의 짧은 기억력이 문제.


기대와 달랐기에 놀랐고, 다른 의미에서는 (기대하지 않았던 방법으로) 삶을 돌아보게 만들어 줘서 좋았다. 적극 추천까지는 아니더라도 다른 책들 주문할 때 같이 주문해서 어딘가 던져두고, 힘들어 졌을 때 꺼내서 읽어보면 좋지 않을까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