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028

36. 3주간의 도쿄 이야기를 시작하며

도쿄는 한 번도 가보지 않았었다. 출장으로도 여행으로도 가본 적이 없었다. 결정적으로 별로 가보고 싶지도 않았다. 한 국가의 수도이기는 하지만 역사/문화적으로는 교토가 더 수도답다고 생각했다. 드라마, 소설, 영화, 만화 등 다양한 매체에서 익히 들어본 도쿄의 다양한 지명들. 그곳에 가보고 싶다고 생각할 만도 하지만, 이상하게도 도쿄는 별로 내 마음을 끌어당기지 않았었다. 그리고 이번 여행의 예상 코스는 사실 큐슈와 시코쿠였다. 여행 도중 사람이 그리워져 친구들을 만나러 오사카로, 도쿄로 올라오지 않았더라면 나의 여행은 시코쿠를 돌고 있었을 것이었다. 그래서였을까. 도쿄로 올라오면서 친구들을 만나고, 좀 쉬어 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혹시라도 일주일 쯤 쉬고 나서 재충전이 된다면 어딘가로 다시 출발할 수..

35. 쿠마노코도 순례길을 걷다.

아침 일찍부터 움직였다. 조식이 8시까지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일. 온천민숙 코사카야(温泉民宿 小阪屋本館)의 조식은 간단했다. 미소시루에 낫토, 쯔케모노 한 종류와 생선구이, 날달걀과 김구이. 후식으로는 바나나 하나. 평범하고 손이 별로 갈 것 같지 않은 구성이었지만 의외로 든든했다. 낫토에 달걀을 함께 풀어서 한참을 휘휘 저은 다음 밥 위에 올려 먹는 것을 처음 배웠다. 낫토와 달걀의 조합이라니. 오늘의 계획은 쿠마노코도(熊野古道)를 실제로 걸어보는 것. 오전 중에 두세 시간 걷고 나서 점심을 먹고 오사카로 돌아가는 길에 한두 군데 포인트를 더 들러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 음, 솔직히 말하면 그런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친구들이 뭔가 설명을 해줬지만, 나의 일본어 실력으로 ..

[NETFLIX] 에놀라 홈즈 (2020) - 주인공 캐릭터도 좋았고 배우는 더 좋았다.

:: 에놀라 홈즈 Enola Holmes | NETFLIX | 2020 오랜만에 - 마블의 영화를 제외하고 - 예고편을 보고 마음에 쏙 들어 개봉일(?)을 손꼽아 기다린 영화다. 예고편을 보자마자 페이스북에 링크를 공유했고, 개봉일이었던 9월 23일에는 넷플릭스에 접속해, 한 시간마다 페이지를 새로 고쳤다. (알고 보니 국내 넷플릭스의 업데이트 시간은 오후 4시라고 한다.) 에놀라 홈즈. 그렇다. '홈즈'라는 성을 가진 인물이 하나 떠오른다. 그 유명한 셜록 홈즈의 여동생 이야기다. 물론 여기서 미리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그 유명한 닥터 스트레인지 아니 베네딕트 컴버비치가 나오는 영국의 드라마 셜록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이야기다. 현대가 아닌 19세기의 영국이 배경이다. 그렇다고 해서 셜록 홈즈의 아버..

[NETFLIX] 에밀리 파리에 가다 (2020) - 10대 소녀가 된 것 같은 발랄함과 가벼움

:: 에밀리 파리에 가다 Emily in Paris | NETFLIX | 2020 내 취향의 드라마가 아니었다. 무슨 일이었는지, 무슨 기분이었는지, 뭔가에 홀린 건지 클릭해버렸다. 10대 소녀 취향의 마냥 발랄오글할 것이 분명한 연애 드라마. 로맨틱 코미디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내 취향엔 어느 정도의 '선'이라는 것이 있다. 제목과 썸네일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그 선을 저만치 넘어서 있었다. 어쩌면 '파리'라는 단어에 홀린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래, 그거였던 것 같다. 그러고 보면 '카모, 교토에 가다'라는 드라마도 오로지 '교토'라는 단어 때문에 봤던 기억이 있다. 어? '에밀리 파리에 가다'와 '카모 교토에 가다'는 완전히 같은 류의 제목이구나. 하지만 원제를 따져보면... 'Emily ..

[NETFLIX] 프로젝트 파워 (2020) - 흥미로운 소재, 스타일리시한 화면, 뻔한 스토리

출연진 목록에 있는 조셉 고든 래빗의 이름, 알약을 먹으면 5분 동안 초능력을 얻을 수 있다는 줄거리. 플레이 버튼을 클릭하기엔 충분한 이유였다. 아마 비슷한 이유로 많은 사람의 흥미를 끌었을 영화임이 틀림없다. 그리고 그 기대를 증명(?)하듯 -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다 - 각종 영화 평가 사이트에서는 10점 만점에 6점 정도의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좋은 면이 있는 영화였다. 배우들의 연기는 그다지 흠잡고 싶지 않고, 스타일리시한 색감이나 화면은 매력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다. 알약을 먹으면 5분 동안 초능력을 쓸 수 있다는 설정은 아마도 이 영화의 가장 큰 흥미 포인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은 평점을 얻은 이유, 그리고 나 역시도 자신 있게 추천하기에는 뭔가 모자란 느낌이 드는 이유도 있다..

[NETFLIX] 예스터데이 (2019) - 더 재밌을 수 있었을 것 같아서 아쉬웠던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쉬웠다. 너무 재밌을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평범했다. 재기발랄한 설정을 이렇게 평범하게 만들어 버린 것이 안타까웠다. 어느 날 세상 모든 사람이 비틀즈의 음악을 모르게 되고, 나 혼자만 모든 곡을 기억하고 있다는 설정은 듣자마자 이 영화가 너무 보고 싶어 미칠 지경으로 만들 만큼 참신했다. 하지만... 그저 참신한 설정을 가진 평범한 영화가 되고 말았다. '세상 사람들 모두 비틀즈를 모르게 된다'는 설정을 사실 '세상 사람들 모두 비틀즈를 알고 있다'는 명제가 참일 경우에만 참신한 설정이 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배경 설정을 만들 수 있는 것은 비틀즈에 대한 절대적인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영국인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설정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좀 찾아보니 ..

[WAVVE] HEROES 시리즈 (2006~2015) - 시즌 1의 설렘을 아직도 잊지 못하고 가끔 다시 보는 시리즈

2006년에 시즌 1이 방영됐으니 거의 15년 전의 드라마다. 아이언맨이 2008년이니 MCU보다 먼저 시작했던 시리즈인 셈이구나. 아, 결코 이 시리즈가 MCU보다 히어로물의 원조라는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다. 마블의 시리즈들은 오래전부터 코믹스로 이어져 오던 전통이 있었으니까. '히어로즈'라는 제목의 이 드라마 시리즈는 사실 DC에서 만들었다. 마블이 MCU를 통해 코믹스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대를 연 것처럼 DC에서도 지면을 통해 보던 히어로들을 화면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2000년대 초반 CG를 이용한 특수 효과들을 통해 코믹스에서만 볼 수 있던 장면을 화면으로 전달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고 판단한 것은 마블만이 아니었단 얘기일 수도 있겠다. 단, 마블과 달랐던 점은 기존 코믹..

[WATCHA] 스캔들 전문 변호사 QUEEN (2019) - 독특한 화면과 촬영이 매력적이지만 추천은 못하겠는...

가장 좋아하는 배우 중의 한 명이다. 다케우치 유코(竹内結子). 출연작을 거의 다 보긴 했는데, 몇 가지만 꼽아 보자면 , , , 정도일까. 어쨌든 그녀 때문에 1화를 보기 시작했다. 솔직히 말해서 별로 공감이 가지 않는 드라마다. '변호사'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법정 씬은 나오지 않는다. 실제로 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이야기가 아니다. 주인공들이 변호사가 아니라고 해도 이야기 진행에 전혀 문제가 없을 정도다. 오히려 그들은 위기 관리팀에 가깝다. 그리고 그들은 위기를 '여론 조작'으로 풀어간다. 그리고 그 여론은 소셜 미디어에 올리는 사진 한두 장, 비디오 하나 정도면 극단적으로 움직여준다. 도무지 현실감을 찾을 수 없는 이야기 전개. '문제'와 '해결 방식'에 전혀 공감할 수 없는 것은 그들(일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