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Sti, 강채이 본문

Media/Music, Drama, Movie

Sti, 강채이

zzoos 2008. 3. 10. 09:45
요즘 귀에 쏙 들어온 앨범이 두 장 있습니다. Sti의 [Here is a Raw Discovery]. 그리고 강채이의 [사랑에 중독되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i의 앨범은 전체적으로는 힙합이 흐르지만 어둡고 무겁거나 흑인 느낌을 억지로 내려고 하기 보다는 훨씬 가볍고 경쾌한 느낌입니다. 물론 좀 무거운 힙합곡도 시도하고 있지만 가벼운 것들이 느낌이 더 좋습니다. 특히 가장 마음에 드는 노래는 가장 경쾌한 노래인 'Vitamin' 입니다. 그 외에도 'Vacation'이나 'Whistle Tonight' 같이 가볍고 경쾌한 노래가 확실하게 귀에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채이의 목소리는 개인적으로 100% 좋아하는 목소리는 아닙니다. 목소리 끝을 휙휙 꺾어 접으면서 부르는 노래를 별로 좋아하지는 않거든요. 하지만 분명히 맑고 깨끗한 목소리이긴 합니다. 자칫 트로트로 오해받을 수도 있을 것 같은 제목인 '젖은 손수건'은 꽤나 듣기 편안한 발라드곡입니다. 저도 계속 듣고 있는 노래이기도 하고요.

마음에 드는 음반 찾기가 쉽진 않네요. 이 두 개를 골라내기 위해서 열장이 넘는 음반을 들었으니...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