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nks, Wines, Foods

동네에서 와인 한 잔

zzoos 2008. 6. 17. 19:41
728x9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원래는 테니스 레슨을 받으러 가야하는 날인데, 코치님의 개인 사정으로 쉬게 됐습니다. 그랬더니 때마침 걸려오는 전화. 와인 세일할 때 와인을 잔뜩(?) 사셨다고 한 잔 하자고 하시네요. 바로 달려갔죠. 훈제 삼겹살을 먹으면서 둘이서 간단하게(?) 두 병. 물론 그 이후 맥주를 더 마시긴 했지만...

Beringer Stone Cellars Merlot, California 2003 (U.S.A, )
Beringer Zinfandel, California 2004 (U.S.A, )

베린저의 라인업 중에서 스톤 셀러가 아마 아무 이름도 안 붙은 것보다 조금 높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조금 나은 라인업의 멜로와 가장 저렴한 라인업의 진판델을 마신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티지도 그렇고 캘리포니아 와인이라서 그렇기도 하고, 따자마자 마시기 편안한 녀석들이었습니다.
물론 고기랑도 잘 어울리고요. 특히 멜로가 좋았어요. 할인해서 1.1만원 정도에 사셨다는데 그렇다면 완전 대박입니다. 진판델은 역시 특유의 끈적한 단맛이 느껴졌어요.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는 포도라서 그런지 한 병을 다 비우기가 좀 힘들더군요. 물론 비싼 진판델에게서 느꼈던 황홀한 향은 아직 기억하고 있습니다. 어쨌거나 베린저 진판델은 그저 그랬지만 돼지 갈비 같은 거랑 먹으면 괜찮겠더군요.

여하튼 동네에서 삼겹살 구우면서 와인 마시니까 기분이 참 좋더군요. 집으로 돌아갈 걱정 안해도 되니 마음도 편하고 말이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