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15일차 - 광주, 담양, 첫 빗길 운전 본문

Travel, Places/2017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15일차 - 광주, 담양, 첫 빗길 운전

zzoos 2018.10.28 00:38


이틀 연속으로 포스팅했던 적이 있었나? 어쨌든 어제 포스팅에 이어서 바로 다음 얘기입니다. 하루종일 비가 오락가락하고, 월요일이라 휴무이거나, 공사중이라 입장을 못하는 등... 뭔가 악재가 많았던 하루입니다.



주택가 골목 안쪽에 있는 빌라. 1층에 주차장이 있는데 2x2로 주차를해야 되는 곳. 그래서 앞차가 빠져 나가야 내 차가 나갈 수 있는 상황. 주차장 바로 앞의 골목이 꽤 좁아서 출차할 때 버벅거리면 왠지 민폐가 될 것 같은... 숙소의 주차장 상황은 그런 곳이었다. 아침에 눈을 뜨고 담배를 한 대 태우러 1층으로 내려가보니, 어라? 어젯 밤에 꽉 차 있던 차들이 싹 빠져있다. 이때다! 다시 차들이 들어오기 전에 지금 바로 주차장을 탈출해야 한다! ... ... ... 흠, 흠. 이런 마음이 초보 운전자의 마음이다.


후다닥 씻고, 간단하게 짐을 챙긴 다음(이 숙소에선 아직 1박이 더 남아 있어서 모든 짐을 가지고 내려올 필요는 없었다), 일단 차를 뺐다. 어디로 가야할까? 하고 지도를 보니 화신모밀 근처에 광주 공원이 있다. 공원을 산책하고 아점으로 모밀을 먹으면 되겠다는 생각.


광주 공원은 솔직히 뭐 대단한 공원은 아니었다. 간단한(?) 산책을 끝냈지만 화신 모밀이 문을 열 시간(11시)이 안되서 근처의 커피숍에서 커피를 한 잔 마시면서 여행 메모를 정리했다.


Apple | iPhone 6 Plus | 1/4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0:05:57


화신모밀(구글맵 링크)은 추천을 받아 알게 된 집이었는데, 대단한 맛은 아니지만 추억을 느낄 수 있는 곳이라고 해서 궁금했다. 헌데... 11시에 오픈이라는 집 앞에서 11시부터 기다리는데 15분이 넘게 기다려도 문이 안 열리길래 결국은 포기. 아쉽게도 맛을 보지 못했다.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6:26 12:30:21


평소에 식사를 하는 시간이 아니었지만 식사를 실패하고 나니 왠지 모르게 배가 살짝 고파졌다. 부지런히 차를 몰아 죽녹원쪽으로 쭉~ 올라갔다. 그리고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승일 식당(구글맵 링크)을 방문. 1인분도 주문이 가능했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6 12:29:47


불향이 확 나도록 잘 구운 돼지갈비. 1인분인데도 양이 꽤 많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6 12:31:09


먹기 좋게 잘라서 입 안에 넣으니, 어우, 맛이 그냥 끝내준다. 한식대첩에 나온 명인(?)의 집이라더니 명불허전. 그동안 TV에 나왔다는 집들을 여러 군데 가봤지만 그중에서 손에 꼽을 수 있는 집이다. 정말 맛있었다. 지금도 사진을 보니 침이 다시 고일 정도. 다시 담양을 가게 될 일이 있다면 떡갈비 보다는 이 집을 방문해야겠다.


Apple | iPhone 6 Plus | 1/19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2:57:33


식사를 마치고 주차장 쪽으로 나와보니 바로 앞에 서플라이(구글맵 링크)라는 카페가 있다. 거하게 점심을 먹고 나니 커피가 확 땡겨서 한치의 머뭇거림도 없이 바로 방문.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3:01:05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100 | 2017:06:26 13:02:18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어라? 생각보다 훨씬 분위기가 좋은 카페였다.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80 | 2017:06:26 13:02:08


더치 커피를 시켰더니 귀여운 작은 병에 들어 있는 커피. 이걸 얼음 잔에 부어서 먹는다.


Apple | iPhone 6 Plus | 1/39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3:41:47


커피를 마시고 밖으로 나오니 비가 아주 시원하게 온다. 혹시라도 죽녹원(구글맵 링크)까지 가는 길에 비가 그칠까? 싶어 죽녹원 주차장을 네비에 찍어보니... 2km. 5분도 안 걸리는 거리. 허허, 그 사이에 비가 그칠 리가 없는데... 하지만 일단 가본다. 죽녹원 주차장.


겨우 5분이 흘렀을 뿐인데, 비는 훨씬 더 많이 내리기 시작한다. 차를 주차장에 세워두고 빗소리를 듣다가 '그냥 이렇게 보내는 시간도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음악을 틀어놓고 빗소리를 함께 들으며 살짝 눈을 감았다.


그렇게 몇 곡의 노래를 들었을까? 계속 이러고 있을 순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조금 멀리 움직여 보기로 한다. 목적지는 소쇄원. 23km. 약 30분 정도의 거리. 하지만 첫 빗길 운전이라 조심 또 조심하며 운전하느라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는 생각. 그 사이에 혹시라도 비가 그치려나?


뭐... 비가 그치지 않더라도 빗길 운전 연습이라는 생각을 한다면 그것도 나쁘지 않겠다.


Apple | iPhone 6 Plus | 1/6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4:47:46


빗속을 천천히 달리고 있자니 뒤의 차들이 답답했는지 앞지르기해서 슝슝 지나간다. 뭐 상관없다. 나는 커다랗게 '초보운전'이라고 써 붙여놨으니까. 그리고 빗길 운전은 처음이니까 최대한 조심하면서 달릴 거다.


그렇게 빗길 운전에 익숙해지고 있다보니 어느새 비가 그치고 산책을 할 수 있는 날씨. 오! 운이 좋은 걸? 이라고 생각하면서 소쇄원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길을 건너 소쇄원(구글맵 링크)쪽으로 올라가보니...


아뿔싸, 소쇄원 보수공사. 입구쪽의 일부분 외에는 입장을 제한하고 있었다. 그래서 입장료가 없었다는 것이 다행이었다면 다행일까.


Apple | iPhone 6 Plus | 1/6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4:49:29


소쇄원 안으로 들어가볼 수는 없었으나, 이런 길을 잠깐 걸어볼 순 있었다. 담양이라 그런 건가? 대나무가 많네.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67 EV | ISO-50 | 2017:06:26 14:49:40


죽녹원도 소쇄원도 구경할 수 없었기에, 대나무 사진이라도 한 컷...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6 15:06:37


계속 비가 오락가락하니까 따뜻한 전통차라도 마시면서 여유로움을 느껴볼까~ 싶어서 목적지를 명가은(구글맵 링크)으로 변경. 찾아 들어가는 길이 좀 좁아서 조심조심하며 입구까지 찾아가보니...


헐, 매주 월요일은 휴무일. 오늘 도대체 왜 이러지?


충격에 빠진채 다시 지도 검색. 지금 당장은 비가 오지 않지만 조만간 다시 쏟아질 것 같은 날씨. 바로 근처에 광주호 생태공원이 있길래 비가 안 오는 동안 산책이라도 할까? 싶어 핸들을 그쪽으로 돌리는데, 페이스북에서 명옥헌원림(구글맵 링크)이 좋을 거라는 추천을 받았다. 한 10km 정도니 금방 갈 수 있겠군!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67 EV | ISO-40 | 2017:06:26 15:45:59


명옥헌원림은 차를 좀 먼 곳에 세워두고 걸어 올라가야 하는 곳이었다. 올라가는 길에 만난 알록달록한 길 카페.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6:26 15:49:10


목적지에 도착했더니 세 칸짜리 작은 건물이 있다. 이곳에 앉아서 빗소리를 들으면 참 좋을 거라는 추천이었다.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67 EV | ISO-40 | 2017:06:26 15:47:36


앞을 바라보니 작은 연못.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67 EV | ISO-40 | 2017:06:26 15:48:18


연못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


꾸물꾸물한 날씨 속에 에어컨을 계속 켜고 차 안에 있어서 그런가? 몸이 영 찌뿌둥해졌다. 이제 그만 숙소로 돌아가야 할 시간인가보다. 빗방울은 점점 굵어진다. 빗길 운전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하지만 속도가 좀 빨라지면 수막현상이라던가 뭐 그런, 내가 대응하기 힘든 상황이 생길 수도 있겠지. 그러니까 안전운전!


Apple | iPhone 6 Plus | 1/43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8:33:26


숙소로 돌아와 몸을 좀 따뜻하게 덥히고, 방 안에 널어두었던 빨래들을 정리했다. 몸도 별로 좋지 않으니 햇반과 곰소에서 산 젓갈들 그리고 간단한 즉석 식품들을 이용해서 저녁을 먹고, 발 딱고 자려고 했는데 이번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에 지인이 운영하는 와인바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 지하철을 타고 문화전당 역으로 출동~


역 밖으로 나오니 옛 전남도청 건물이 보인다. 숙소가 있는 동네는 '광주'라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는데, 이 건물을 보니 정말 '광주'에 왔다는 실감이 났다. 지금 다시 지도를 보니 '금남로'의 남동쪽 끝이었구나.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6 18:38:13


소개를 받은 와인바는 아직 문을 열지 않은 시각. 간단하게 요기를 하면서 시간을 때워야겠다고 생각하고 길을 걷는데 '파더스 베이글'이라는 가게가 보인다. 꽤나 유명한 체임점 같은 외관을 가지고 있었는데, 서울에서는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 그러고보면 지방의 대도시에는 그 지역에서 유명한 체인점들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것도 같다. 궁금한 마음이 들어서 베이글을 먹어보기로 결정.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6:26 18:40:28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6 18:41:04


다양한 종류의 베이글이 진열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 빵을 고르고 그 속에 어떤 내용물을 넣을 건지 고르는 방식. 그림을 보고 눈치챈 것은 아니고, 문을 열고 들어가니 '처음 오셨나요?'라고 물어봐 주셔서 그렇다고 하니 자세하게 설명을 해주셨다.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6 18:45:51


가장 기본적인 베이글에 베이컨 샌드위치를 선택했다. 평소에는 잘 마시지 않는 카페라떼도 함께. 우유가 들어가 있어서 왠지 모르게 속을 보호해줄 것 같은 느낌적 느낌이랄까.


베이글 샌드위치는 생각보다 더 맛있었다.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80 | 2017:06:26 20:19:38


오후 8시가 되어 소개 받은 '마징가'라는 바를 방문했다. 내가 방문할 거라고 전화 연락을 받으셨다며 반갑게 맞아주셨다.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160 | 2017:06:26 20:27:36


웰컴 드링크로 두 종류의 막걸리를 내 주셨다. 가게의 분위기는 위스키를 판매할 것 같은 분위기인데, 웰컴 드링크로는 막걸리를 내주시고, 나는 와인을 마시러 방문했으니 특이한 조합이다.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160 | 2017:06:26 21:03:42


와인을 마시고 싶다고 말씀을 드렸더니, 수입량을 전부 사버렸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는 구할 수 없을 거라는 2006년산 BDM을 추천해주셨다. 오랜만에 마시는 이태리 와인. 마실 시기가 된 녀석이라 그런지 밸런스도 좋았고 아주 기분 좋게 마실 수 있었다.


아마도 병원에서 회식을 나온 것 같은 선생님들과 간호사 분들의 거나한(?) 광주 사투리를 BGM으로 깔아두고 사장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와인을 한 병 비우고 나니 몸이 녹아 내리는 것 처럼 피곤이 몰려온다. 택시를 잡아타고 숙소로 귀가.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고는 자리에 누웠다.


그래, 몸이 좀 안 좋아지고 있었던 거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