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 2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1일차 - 강화도와 교동도

드디어 1일차의 얘기네요. 여행을 출발하기 전, 뭔가 거창한 계획을 세웠을 것 같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몇 가지 규칙(?)을 정하고, 나머지는 상황에 따라 움직이기로 했죠. 초보 운전자의 자동차 여행이었기 때문에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이 중요했습니다. 무리하지 말고 운전하자. 하루에 너무 멀리 갈 필요는 없다. 야간 운전은 절대 하지 말고, 비가 오면 무조건 숙소를 찾는다. 그리고 시간은 많으니 고속도로를 타지말고 국도로 천천히 움직이자. 뭐 이런 류의 규칙들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출발 바로 전날 까지 구체적인 여행 루트에 대해서는 생각도 안 하고 있었습니다. 막연하게 '서쪽으로 내려가서 제주도 들어갔다가 남쪽, 동쪽 바다를 거쳐 올라와야지'라는 정도. 하지만 막상 출발하려고 생각하니 '서쪽 어디로..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프롤로그

드디어 이 포스팅을 시작하는 군요. 전국 일주. 사실 '일주'까지는 못해서 아쉬운 여행이 됐지만, 약 40일 간의 자동차 여행이니 평생 기억에 남을 여행이네요. 10년 넘게 다니던 회사를 관두고 가장 하고 싶었던 것 중의 하나였습니다. 머리를 비우는 여행. 그것도 직접 '운전'해서. 머릿 속에 그렸던 여행은 이런 것이었습니다. 숙소도 정하지 않고 네비도 켜지 않고 핸들 닿는 대로(핸들이 닿는 다는 표현은 좀 어색하네요. 하지만 핸들 돌리는 대로, 이것도 좀 어색하고 바퀴 닿는 대로... 이것도 별로고...) 달리다가 마음에 드는 경치가 있으면 쉬었다가, 해가 지면 숙소를 찾아 한숨 자고 다시 출발하는 그런 여행. 그러다가 저녁을 먹으러 들른 식당에서 다른 여행객을 만나 같이 술 한잔 기울이며 이런저런 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