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 7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6, 7일차 - 대천, 바베큐, 급성 위궤양

이번 포스팅은 별 얘기도, 별 사진도 없을 예정입니다. ㅠㅜ 오랜만에(사실은 일주일 밖에 안 됐지만) 친구들을 만나서 먹고 마시느라 정신이 없기도 했고, 그러다가 갑자기 앓아 누워버려서 하루를 통째로 날렸거든요. 그래도 모든 일정을 정리해두고자 포스팅을 건너뛰진 않으려고 합니다. 여행을 출발하고나서 처음 맞는 주말이었습니다. 전날(금요일) 밤에 친구 두 명이 공주로 내려와서 반가운 마음에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는 늦잠을 잤습니다. 신나서 술 마시는 동안에는 '내일 해장은 이걸로 하자 저걸로 하자' 말이 많았는데, 막상 늦잠을 자고 나니 해장은 커녕 약속 시간에 엄청 늦어서(세 번째 친구와 대천에서 만나기로 했었거든요) 부지런히 엑셀을 밟아야만 했습니다. 대천 해수욕장을 혼자 구경하고 있던 친구와 숙소에서 ..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5일차 - 홍성 홍흥집, 국립 부여 박물관, 국립 공주 박물관

어제는 술을 좀 많이 마셨다. 그래서 느지막히 일어나고 싶었으나 기상 시간은 7시. 늙었기 때문인지 여행에 대한 긴장감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멀리, 많이 움직일 것도 아닌데 너무 일찍부터 서두를 필요는 없는 데다가 부족한 잠을 보충하기 위해 침대에서 뒹굴거리며 아침 시간을 보냈다. 게으른 사람의 여행이 갑자기 부지런해지지는 않는 법이다. 한참을 뒹굴거리다가 체크아웃하고 식사를 해야 하는 시간이 됐다. 어제 추천 받은 집에서 해장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지도로 위치를 확인했다. 주차장이 걱정이었지만 일단 차를 몰고 근처를 돌다보면 뭐가 있어도 있겠지~ 하는 마음으로 장터로 향했다. 장터는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았고, 홍성천변에 공영주차장이 있어서 차를 세울 수 있었다. 홍성장은 5일장인데 1일과 6일에 장이..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4일차 - 서산 마애 삼존불, 홍성

참으로 느릿느릿하게 포스팅을 올리네요. 백수라 바쁜 일도 없으면서 말이죠. 심지어 위의 여행 경로는 업로드해둔 지 2주가 넘었어요. 이런 속도로 포스팅해서 약 40일의 여행을 언제 모두 포스팅할지 걱정이 됩니다. 빨리 이 포스팅을 끝내야 또 약 40일 간의 일본 여행을 포스팅할 수 있을텐데요. 어쨌든 이제 초보운전 딱지를 커다랗게 써붙이고 출발한 자동차 전국 일주의 4일째 아침이 밝았습니다. 모닝 커피를 즐겨 마시는 편이 아닌데도 여행을 할 때는 희한하게 아침에 커피가 마시고 싶습니다. 그래서 출발하기 전에 안면도에서 커피를 마실만한 곳을 검색해봤습니다. 카페 바다라는 곳이 마음에 들더군요. 네비에 목적지를 찍고 출발합니다.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었습니다. 펜션도 하시는 건가? 싶은 곳이었고, 커..

마그넷 시리즈 - 2. 미야코지마

작년에 한 40일 정도 일본을 여행했는데, 그 시작점이 미야코지마였다. 5박 6일 동안 혼자서 렌트카를 빌려 섬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녔었다. 경치도 좋았고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사람들도 좋았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번화가가 워낙 작은 데다가 저녁이 되면 대부분의 식당이 단체 손님 예약으로 꽉 차 있어서 '맛있는 것'을 찾아 다니기 보다 '지금 먹을 수 있는 곳'을 찾아 다니느라 피곤했다는 것 정도. 지금까지 다녀본 일본 여행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을 꼽으라면 역시 본섬을 제외한 오키나와(이시가키, 미야코, 이리오모테 등등)와 교토. 미야코지마는 처음 가본 곳이었는데 역시나 좋았다. 그나저나 일본 여행 포스팅을 좀 하고 싶은데, 전국 일주 포스팅은 언제 끝나는 거지 ㅠㅜ 덧말. 이번에는 Tayasui ..

Sketches 2018.06.18

찾기 정말 힘들었어요. 희귀한 컬렉션이 많은 몰트 바 - 홍성 발렌타인바

전국 여행을 하던 중간에 딱히 관광지가 없는 홍성에 굳이 숙소를 잡았던 이유는 바로 이곳. 발렌타인 바에 방문해보고 싶기 때문이었다. 몰트를 전문으로 하는 바는 주로 서울과 부산 같은 대도시나 제주 같이 특별한 관광지에서만 볼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이렇게 뜬/금/없/는 위치에 몰트바가 있다는 건 너무 특이했다. 사실 찾아가는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다. 주소대로만 찾아가면 위의 사진과 같은 건물이 보인다. 헌데 저녁을 먹고 찾았더니 문이 닫혀 있었다. 전화번호를 몰랐기 때문에(전화번호는 공개 안 하신다고 한다) 마냥 건물 앞의 야외 테이블에 앉아서 담배를 태우며 기다렸다. 한참을 기다려서야 입장을 할 수 있었다. 입장하고 바에 앉으니 바로 보이는 백바의 모습. 주로 판매하는 위스키들이 진열되어 있는데..

Travel, Places 2018.06.05

홍성의 50년 전통 갈비집 - 소복갈비

자동차로 전국을 여행하다가 홍성에 들렀을 때 찾았던 집이다. 위의 사진에서는 전봇대에 가려졌지만 '50년 전통의 그맛'이라는 문구에 혹했다. 홍성은 한우로도 유명한 지역이니까 당연히 홍성 한우를 사용했겠지? 하는 마음으로 들렀다. 혼자 방문하면 안 받아주는 식당도 있다는 얘기를 하도 들어서 미리 전화를 드렸다. 1인분은 주문할 수 없지만 2인분을 주문한다면 혼자라도 상관없다고 하셨다. 워낙 입이 짧은 편이라 2인분이 너무 많지는 않을까 걱정했지만, 반주도 한 잔하면서 먹다보니 충분히 다 먹어치울 수 있는 양이었다. 좌석에 화구가 있긴 한데, 불을 직접 피우는 집은 아라서 사용하진 않는다. 반찬들이 여러 개 깔리는데 딱히 필요 없는 것들도 있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맛있는 반찬들이었다. 특이하게 작은 게가 반..

Travel, Places 2018.06.05

납딱사배기 - 울릉도의 어떤 밤에 대한 추억 feat. 촛대암매점

혼자 울릉도에 갔을 때다. 저녁무렵 산책을 시작해 저동에 도착했다. 백팩에는 화이트 와인이 한 병 들어 있었고, 저녁으로는 회를 먹고 싶었다. 하지만 저동항에 있는 횟집들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혼자 조용히 술을 마시고 싶은 분위기들이 아니었다고 할까. 어쨌든 그날의 '기분'에 어울리는 가게를 찾을 수 없었다. 촛대암과 등대가 있는 좀 외진 방향까지 걸어갔을 때 아무것도 없을 것 같은 곳에 작고 허름한 가게가 하나 있는 걸 발견했다. 손님은 아무도 없었고, 할아버지 한 분이 가게를 닫을 듯이 뭔가를 정리하고 계셨다. 혼자서 간단하게 회를 먹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그리고 내가 가져온 술을 마셔도 되겠냐고 여쭈었다. 무뚝뚝하지만 흔쾌히 허락을 해주셔서 자리에 앉으면서 어떤 횟감이 좋겠냐고 추천을 부탁드..

Travel, Places 2018.06.05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