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지마 2

32. 다음 날 아침, 미야지마 신사

앱을 살펴보니 오전 8시가 만조였다. 그래서 아침 일찍 일어나 부지런히 준비했는데도 만조 시간에 맞추지는 못하고 조금 늦었다. 그래도 삽시간에 물이 빠지는 것은 아니니까, 물이 가득 들어찼다가 슬슬 빠져나가는 시간에 미야지마 신사(宮島神社)를 돌아봤다. 아, 다시 한번 첨언하자면, 정식 행정구역의 명칭은 이쓰쿠시마(嚴島)인데, 마치 별명처럼 사람들은 미야지마(宮島)라고 부르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자료나 문헌을 찾아본 것은 아니고, 그냥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느낀 건데... 왠지 일본에서 '미야(宮)'라는 글자를 사용하는 지명은 '신화'와 관련이 깊은 곳이었다. 미야자키(宮崎)도 그렇고 이곳 미야지마(宮島)도 그렇다. 왕족과 관련이 있는 신사는 신궁(神宮)이라고 부르는 걸 봐도 '미야(宮)'라는 ..

31. 일본삼경, 세계문화유산. 미야지마

시모노세키(下関)에서 바로 신칸센을 탈 수 있을 줄 알았으나 기차역을 잘못 찾아가는 바람에 다시 고쿠라(小倉)로 이동해서 신칸센을 타야 했다. 하루에 간몬해협을 세 번 건넌 거다. 배 타고 올라가면서 한 번, 일반 기차 타고 내려가면서 한 번, 신칸센 타고 올라가면서 한 번. 고쿠라에서 히로시마(広島)까지 신칸센으로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 히로시마역(広島駅)에 내리니 외국인 - 그러니까 동양인이 아닌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다. 커다란 백팩을 매고 있거나 트렁크를 끌고 있는 사람들. 미야지마(宮島)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알려진 곳일 뿐만 아니라 일본삼경(日本三景)이라고 해서 일본에서 가장 멋진 풍경 세 군데 중에도 꼽힌 유명 관광지. 그러다 보니 외국인이 많을 수밖에 없는 곳이었던 거다. 그러고 보니 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