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1

[NETFLIX] 퀸스 갬빗 (2020) -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300분짜리 '영화'였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가 잘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찾아보는 편이다. 이번에는 제목이 그랬다. 퀸스 갬빗(Queen's gambit). 무슨 뜻인가 싶어 검색해보니, 유명한 체스의 오프닝 중 하나란다. 오프닝이란 체스의 초반 게임을 말하고, 바둑의 정석(定石)처럼 체스에도 수많은 오프닝이 있다는데, 그중에서도 퀸스 갬빗은 폰을 초반부터 희생하면서 포지션의 유리함을 얻으려 하는 오프닝이라고 한다. 솔직히 체스는 딱 '말 움직이는 방식' 정도만 아는 정도라서 더 정확하게 설명하기는 힘들다. 체스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체스에 대해서 조금만 더 얘기해보자면, 이 드라마의 각 에피소드 제목은 모두 체스 용어인데 넷플릭스에서 한국어로 번역한 제목은 체스 용어가 아니고 의역해두었다. 각 에피소드의 원래 제목은 아래와 ..

Media/Movie, Drama 2020.11.02

[NETFLIX] 에놀라 홈즈 (2020) - 주인공 캐릭터도 좋았고 배우는 더 좋았다.

:: 에놀라 홈즈 Enola Holmes | NETFLIX | 2020 오랜만에 - 마블의 영화를 제외하고 - 예고편을 보고 마음에 쏙 들어 개봉일(?)을 손꼽아 기다린 영화다. 예고편을 보자마자 페이스북에 링크를 공유했고, 개봉일이었던 9월 23일에는 넷플릭스에 접속해, 한 시간마다 페이지를 새로 고쳤다. (알고 보니 국내 넷플릭스의 업데이트 시간은 오후 4시라고 한다.) 에놀라 홈즈. 그렇다. '홈즈'라는 성을 가진 인물이 하나 떠오른다. 그 유명한 셜록 홈즈의 여동생 이야기다. 물론 여기서 미리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그 유명한 닥터 스트레인지 아니 베네딕트 컴버비치가 나오는 영국의 드라마 셜록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이야기다. 현대가 아닌 19세기의 영국이 배경이다. 그렇다고 해서 셜록 홈즈의 아버..

Media/Movie, Drama 2020.10.07

[NETFLIX] 프로젝트 파워 (2020) - 흥미로운 소재, 스타일리시한 화면, 뻔한 스토리

출연진 목록에 있는 조셉 고든 래빗의 이름, 알약을 먹으면 5분 동안 초능력을 얻을 수 있다는 줄거리. 플레이 버튼을 클릭하기엔 충분한 이유였다. 아마 비슷한 이유로 많은 사람의 흥미를 끌었을 영화임이 틀림없다. 그리고 그 기대를 증명(?)하듯 -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다 - 각종 영화 평가 사이트에서는 10점 만점에 6점 정도의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좋은 면이 있는 영화였다. 배우들의 연기는 그다지 흠잡고 싶지 않고, 스타일리시한 색감이나 화면은 매력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다. 알약을 먹으면 5분 동안 초능력을 쓸 수 있다는 설정은 아마도 이 영화의 가장 큰 흥미 포인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은 평점을 얻은 이유, 그리고 나 역시도 자신 있게 추천하기에는 뭔가 모자란 느낌이 드는 이유도 있다..

Media/Movie, Drama 2020.08.17

[NETFLIX] 예스터데이 (2019) - 더 재밌을 수 있었을 것 같아서 아쉬웠던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쉬웠다. 너무 재밌을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평범했다. 재기발랄한 설정을 이렇게 평범하게 만들어 버린 것이 안타까웠다. 어느 날 세상 모든 사람이 비틀즈의 음악을 모르게 되고, 나 혼자만 모든 곡을 기억하고 있다는 설정은 듣자마자 이 영화가 너무 보고 싶어 미칠 지경으로 만들 만큼 참신했다. 하지만... 그저 참신한 설정을 가진 평범한 영화가 되고 말았다. '세상 사람들 모두 비틀즈를 모르게 된다'는 설정을 사실 '세상 사람들 모두 비틀즈를 알고 있다'는 명제가 참일 경우에만 참신한 설정이 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배경 설정을 만들 수 있는 것은 비틀즈에 대한 절대적인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영국인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설정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좀 찾아보니 ..

Media/Movie, Drama 2020.07.21

[NETFLIX] 상사에 대처하는 로맨틱한 자세 (2018) - 로맨틱 코미디의 교과서. 좋은 의미, 나쁜 의미 모두.

두괄식으로 써야겠다. 결론을 맨 먼저. 사랑스러운 영화다. 여주인공도 사랑스럽고 영화 자체도 사랑스럽다. 남주인공이 좀 더 귀여웠다면 좋았겠지만 크게 아쉽진 않다. 말 그대로 딱! 인 로맨틱 코미디다. 넷플릭스에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나리오를 만든다고 하더니만 정말 그런가 보다. 엊그제 [7번째 내가 죽던 날]을 보고서 조이 도이치(Zoey Deutch) 나오는 다른 영화를 보고 싶었다. 마침 넷플릭스의 [상사에 대처하는 로맨틱한 자세]가 딱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바로 시청. 성격 드러운(?) 상사 밑에서 자정이 넘도록 퇴근하지 못하고 일하는 비서들. 마침 같은 빌딩에서 일하고 있었고, 우연한 기회에 얘기를 나누다가 자신들의 상사 둘을 엮어서(!!) 연애하게 만들면 퇴근을 일찍 하고 출근을 늦게 할테..

Media/Movie, Drama 2020.04.27

[NETFLIX] CODE 8 (2019) - 설정은 초능력 액션인데 내용은 뻔한 범죄 드라마

초능력자들의 힘으로 도시를 만들어 세우고, 발전시킨 다음 기계가 그들의 일자리를 대체했다. 능력은 위험한 것으로 치부되어 드론과 가디언의 감시를 받는다. 능력을 사용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고, 숨어서 능력을 사용하다간 범죄자 취급을 받게 된다. 그런 도시에서 어머니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돈이 필요한 코너는 안 좋은 곳에 능력을 쓰게 되는데... 배경 설정도 어디선가 본 듯하고 줄거리는 너무 뻔해서 설마 이게 다겠어? 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그래도 초능력을 다루는 영환데 뻔한 줄거리라면 액션이라도 볼 게 있겠지. 딱, 그런 생각으로 플레이 버튼을 눌렀다. 아, 이럴 수가. 정말 딱 그만큼인 영화라니. 일단 분명한 건 초능력자들이 등장하기도 하고, 능력을 사용해서 싸우거나 서로를 죽이기도 하지만, 초능력 ..

Media/Movie, Drama 2020.04.17

[WATCHA] 저스트 프렌드 (2005) - 라이언 레이놀즈의 원맨쇼 더하기 에이미 스마트의 매력

:: 저스트 프렌드 | Just Friends | 2005 첫사랑을 다시 만나면 기분이 어떨까? 아마 현실에서는 변해버린 모습에 실망하고 뒤돌아서며 '아, 그냥 추억으로만 간직할 걸 그랬어...'라는 생각이 들 거다. 기억은 추억 속에서 훨씬 아름답게 포장되니까. 매일 쓸고 닦으면서 아름답게 가꾼 기억은 자신도 모르게 현실과 엄청난 괴리를 만든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그렇지가 않았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LA에서 크게 성공한 음반사 매니저인 크리스(라이언 레이놀즈)가 우연히 고향에 돌아왔을 때, 어린 시절부터 쭉 사랑했던 제이미(에이미 스마트)는 여전히 매력적이었다. 어차피 같은 배우가 연기했으니까 그런 것이겠지만, 나이조차 먹지 않은 느낌이다. 현실에서는 절대 벌어지지 않을, 그런 상황. 고교 시절엔 엄..

Media/Movie, Drama 2020.04.01

[WATCHA] 즐거운 경찰 (2005) - 뻔하고 유쾌한 타임킬링 무비

:: 즐거운 경찰 | Man of the House | 2005 포스터만 봐도 어떤 내용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은 영화. 혹시나 해서 왓챠플레이에 있는 영화 소개 코멘트를 읽어보니... 깐깐하고 감정이 메마른 베테랑 경찰 롤랜드 샤프. 살인 사건의 목격자인 치어리더들의 보호 임무를 맡은 롤랜드는 비밀 수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치어리더들의 보조 코치 역할을 맡게 된다. 역시 포스터에서 본 느낌 그대로다. 가벼운 마음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영화일 것 같아서 플레이 버튼을 눌렀다. 우연히 살인 현장을 목격하는 다섯 명의 치어리더. 그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하는 무뚝뚝한 아저씨 경찰. 자신들의 목숨이 위험한 상황이라는 걸 실감하지 못하고 철없는 행동을 하는 치어리더들과 그런 그녀들과 사사건건..

Media/Movie, Drama 2020.04.01

[WATCHA] 죽여줘! 제니퍼 (2009) - 이게 뭔 영화야? 하다가 궁금해서 끝까지 보는 영화

:: 죽여줘! 제니퍼 | Jennifer's Body | 2009 무슨 영화인지 전혀 모른 채 보기 시작했다. 메간 폭스를 내세운 포스터가 관심을 끌었고, 아만다 사이프리드까지 출연한다고 하니 더욱 궁금해졌다. (헉! 포스터에서 메간 폭스 뒤에 손이 하나 있다는 걸 지금에서야 알았다!) 영화의 초반부는 '도대체 이게 무슨 영화야?' 싶을 정도로 해괴하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뭔가 수상하다는 느낌이 슬쩍 들다가, 갑자기 정신병원에 갇혀 있는 그녀를 보여준다. 그리고 그녀의 독백을 통해 메간 폭스와 아만다 사이프리드의 고교 시절로 돌아간다. 그래서 아, 그냥 하이스쿨 무비인가? 했더니 갑자기 메간 폭스가 기괴한 일들을 벌인다. 아, 이거 도대체 무슨 영화야!! 굳이 말하자면 호러 영화에 가깝지만 전혀 무섭지..

Media/Movie, Drama 2020.04.01

기대했던 만큼을 딱 보여주는 타임 킬링 액션 - 언더월드 1~5 몰아보기

그러고 보면 [언더월드] 시리즈는 대박 히트를 친 적은 없는 것 같지만 얘기를 꺼내보면 주변 사람들 대부분이 알고 있을 정도의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영화이고, 살짝 검색해보니 흥행 성적도 그리 나쁘지 않았고, 고정팬도 어느 정도 있는 것 같은 ... 실패한 영화라고 할 순 없지만 찾아서 보지는 않는, 그런 영화의 느낌이었다. 적어도 나에게는. 시간이 좀 남다 보니 '여주인공은 꽤 멋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과 함께 그동안 제대로 본 시리즈가 하나도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날 잡고 1편부터 5편까지 싹 몰아 봤다. 미리 얘기하자면 우리(?) 여주인공은 '꽤'라는 수식어를 뗴버려도 될 만큼 멋있었다. 간단하게 시리즈들을 정리해보자면, 1편 - Underworld (2003) ↗ 2편 - Underworld :..

Media/Movie, Drama 2020.03.03

생각지도 못하고 건진 보석같은, 정말 초강추! - 언터처블 : 1%의 우정

:: 언터처블 : 1%의 우정 (Intouchables, Untouchable, 2011)기대를 안 했기 때문일까? 그저 따뜻한 영화일 거라고 그리고 프랑스 영화 특유의 지루함 같은 것은 어쩔 수 없을 거라고 지레짐작했는데, 왠걸! 이런 대박 영화가! 배우들의 연기도, 위트 넘치는 대사들도, 따뜻한 감동도... 말 그대로 모든 걸 다 가진 영화. 프랑스 영화인 걸 전혀 모르겠을 정도로 (짐작했던?) 지루함은 눈을 씻고봐도 없다.오랜만에 찾은 브로드웨이 극장은 그 크기와 분위기로 많은 웃음을 주더니, 스크린의 크기와는 상관없이 영화 자체가 너무 좋아서 한참을 웃었다.아, 줄거리 등등에 대해서는 그냥 검색해서 보시길. 드릴 말씀은 딱 하나. 그냥 보시라. 정말 강추!브로드웨이 2012.03.31 14:20 ..

Media/Movie, Drama 2012.04.02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