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타큐슈 14

뒤늦게 올리는 키타큐슈 필름컷

벌써 키타큐슈에 다녀온 게 세 달이 지나가는군요. 이제서야 필름컷들을 올리네요. 이 귀차니즘은 도대체 어찌해야할지. 블로그와 제가 살아가는 시간이 서로 다르다는 걸 절실하게 느낍니다. 이 시간의 간격을 좁혀나가야 할텐데 어찌된게 계속 늘어나는 느낌이에요. 아직도 밀린 글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키타큐슈에는 카메라 짐을 좀 줄였습니다. Leica D-LUX 3와 Nikon FE 그리고 렌즈도 50mm 1.4 하나만 가져갔어요. 역시 여행엔 좀 단촐한 짐이 더 나은 거겠죠. 모두 가져갈 수 없으니 무엇을 가져가고 무엇을 버릴지 고민해야 합니다. 이미 그 고민부터 여행은 시작. 그냥 걷다가 카메라를 들어도 이곳과는 다른 곳. 그게 여행의 묘미겠지요. 하카다의 번화가. 아주 추운 날이었고, 가끔은 눈발도 날렸습니..

신년 맞이 키타큐슈 #11

드디어 귀국이군요. 겨우 2박 3일의 일정을 이렇게 길게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쓸데없이 사진만 많이 찍어 가지고;;;; #11 결국은 3박 4일??!?!!?! 호텔 앞입니다. 이제 일행들이 모여서 다시 공항으로 가야죠. 헌데 저희 전세기를 같이 타고 온 사람들이 한꺼번에 같은 버스에 몰릴 가능성이 농후하죠. 그래서 저희는 머리를 썼습니다. 고쿠라 역에서 버스를 타지 않고 한 정거장 앞에서 탄 거죠. 한 정거장 앞의 정류장은 차차타운 근처에 있더라고요. 덕분에 엄청난 만원버스임에도 불구하고 우리팀은 전원 편안하게 앉아서 공항까지 갈 수 있었지요. 옆 자리의 일행과 여행에 대한 즐거운 얘기도 나누면서 말이죠. 아쉽지만 돌아가야 하는 시간. 언제 또 나와서 이런 걸 보게 되려나. 공항도 신년 느낌 물씬 나..

신년 맞이 키타큐슈 #10

점점 해가 넘어가고, 시간이 흐르고, 여행은 막바지로 달려갑니다. 정말이지 일행들과 '딱 하루만 더 있을까? 비행기 표만 구할 수 있으면 그러고 싶다. 그지?'라고 외쳤습니다. 2박 3일은 역시 어딜가도 좀 아쉬운 기분이 드는 일정이에요. # 10 은은한 분위기가 있는 모지코 레트로 신사에서 내려와 가장 먼저 한 일은 카몬와프 앞에 있던 노천 라멘집에서 라멘을 먹는 것이었습니다. 2박 3일 동안 라멘을 못 먹었거든요. 아까 먹은 복어 정식이 아직도 뱃속에 남아 있건만... 걸쭉한 국물이 일품이던 돈코츠 라멘. 어우, 갑자기 라멘 생각나네요. 연락선을 타기 전에 간몬 해협을 다시 한 번 바라 봤습니다. 아까는 안보이던 등대가 보이네요. 저 멀리 보이는 곳은 모지코. 라면 먹다가 배 시간 놓칠 뻔 했어요. ..

신년 맞이 키타큐슈 #9

자, 이제 밥도 먹었고. 근처를 좀더 둘러보기로 합니다. 하지만 미리 알아보고 온 것도 아니고, 주어진 시간도 많지 않아서 가까운 곳에 있는 신사에 들렀습니다. 지금와서 찾아보니 조금만 더 걸으면 규모가 더 큰 아카마진구를 볼 수도 있었겠지만, 비행기 시간 놓칠까봐 멀리 걷기는 좀 힘들었던 상황이었네요. #9 시모노세키의 작은 신사 카메야마하치만구 카메야마구(亀山宮)라고 읽는 것 맞나요? 어쨌든 신사의 입구입니다. 안되는 일어와 한문을 총동원해 검색을 해보니 홈페이지가 있네요. 그 중에 신사의 유래에 대한 부분을 번역기(조만간 네이버가 인조이재팬 서비스 접는다는데, 그러면 이 번역 사이트도 안 들어가지려나요?)로 돌려보니 예전에 이 신사가 있던 곳이 거북이 모양의 섬이었데요. 그래서 카메야마라는 이름이 ..

신년 맞이 키타큐슈 #8

시모노세키에 왔으니 복어를 먹어야지! 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식당을 찾아 돌아다녔습니다. 다행히도 카몬와프에는 문을 연 식당들이 많았어요. 하지만 관광객들도 엄청 많았습니다. 식당마다 30분 정도의 줄은 기본 -0- #8 정말 저렴하게 먹었던 복어 정식 카몬와프의 내부로 들어왔습니다. 사람 많지요? 여러 가지 기념품과 식품을 파는 곳이예요. 아악! 복어회. 지금 다시 봐도 침이 꼴깍. 이건 병아리 과자. 하카다에서 병아리 만두라는 것이 유명하다던데 그걸 흉내낸 것이 아닐까 싶네요. 복어를 이용한 다양한 먹거리들. 일행 분들도 많이 구입하시더군요. 저는 유일하게 우메사케 한 병을 구입했어요. 시음해봤는데 맛이 좋더라고요. 아버지 드시라도 드렸는데, 아껴드신다면서 아직 안드셨네요. 재미있게도 한국 식품도 판매..

신년 맞이 키타규슈 #7

겨우 2박 3일 다녀왔으면서 글은 참 많습니다. 벌써 일곱 번째 엔트리. 하지만 아직도 3~4개는 더 올려야 될 듯 -0- 마지막 날에도 비행기 시간이 저녁이라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네요. 첫째 날에 신년 맞이 폭죽을 떠뜨렸던 바로 그 모지코. 그리고 배를 타고 5분 거리에 있는 시모노세키의 어시장을 다녀왔습니다. #7 일본 복어 어획량 1위인 시모노세키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 드디어 일행이 나눠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늦은 건가? 어쨌든 몇몇 분들은 쇼핑을 위해 텐진으로 가셨고, 나머지 일행들은 첫날 신년 맞이 행사를 했던 모지코를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밤에 잠깐 돌아다닐 때 분위기가 좋았거든요. 만약 아무도 따라나서지 않았다면 저는 혼자라도 둘러보려고 했었어요. 고쿠라 역에서 안되는 일..

신년 맞이 키타큐슈 #6

여행의 첫째 날. 세밑이라 문을 연 집이 별로 없었죠. 그래서 맛난 음식과 함께 술을 마시는 계획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습니다. 오늘은 둘째 날. 오늘도 실패하면 큰일입니다. 저도 위기 의식을 좀 느꼈습니다. 이러다 제대로된 술 한잔 못하고 돌아가는 것은 아닐까? 하지만 그것은 기우. 여행통이신 형님도 계시고, 저의 강력한 의지도 있는데 설마 그렇게 될리가 있을까요! #6 아홉 명 좌석이 있습니까? 스미요시 신사의 구경을 마치고는 캐널 시티로 걸어갔습니다. 하카다에서 가장 유명한 쇼핑 센터입니다. 맛있는 식당도 많고, 재미난 가게들도 많다고 하네요. 잠시 구경을 하다가 다들 힘들다는 원성이 자자해서 일단 카페에 들어갔습니다. Moomin이라는 카페. 도쿄점이 전세계 1호점이고 이곳이 2호점이랍니다. 핀란드..

신년 맞이 키타큐슈 #5

드디어 2009년의 첫 번째 아침이 밝았습니다. 호텔의 스카이 라운지에서 일출을 보겠다는 생각으로 호텔측에 미리 양해도 구해놨지만 전날의 피곤함과 긴장 그리고 음주 덕분에 늦잠. 일출이 한참 지난 시간에 일어났습니다. 어쨌든 오늘의 일정은 하카다와 텐진입니다. 아무래도 부근에서 가장 번화한 도시지요. #5 일본의 새해 맞이는 신사에서 아침 일찍(?) 일어나 로비에서 모닝 커피를 마시고(무료예요), 호텔 앞에서 담배를 한 대 피우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호텔은 아주 한적한 곳이예요. 고쿠라역에서 좀 걸어야 되기는 하지만 바로 앞에 바다도 보이고요. 다들 모여서 부지런히 움직입니다. 겨우 2박 3일의 일정이잖아요. 게다가 벌써 하루가 지나갔다구요! 어제 끊어둔 프리 패스를 이용해서 JR 하카다 역으로 갑니다...

신년 맞이 키타큐슈 #4

네 번째 포스팅이군요(외전을 포함하면 다섯 번째). 헌데 대표 사진은 모두 야경이네요. 다음 포스팅 부터는 낮 사진도 있을 거예요. 하지만 모지코의 야경은 자꾸 올려도 될 만큼 볼만했어요. 너무 춥지만 않았다면 더 좋았을텐데 말이죠. #4. 아듀 2008~! 헌데 이 많은 사람들이 다 어디서 나타난 거야? 점점 자정이 가까워 오기에 저희도 식당을 나섰습니다. 조금 전, 그러니까 식당을 찾아 헤맬 때만 해도 거리는 정말 한산했거든요. 속으로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이렇게 사람이 없는데 카운트 다운이 재밌을 리가 있어? 보신각을 생각해봐. 사람이 정말 많잖아. 서울은 한 나라의 수도라고는 하지만 우리나라 지방에 갔을 때에도 이렇게 사람이 없진 않더라. 오늘 완전 시시한 거 아냐?' 뭐 이런 걱정 말이죠...

신년 맞이 키타큐슈 #3

고쿠라가 중소도시 같은 느낌이었다면 모지코는 확실히 관광지의 느낌이 납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마지막 날에도 모지코를 돌아다녔는데, 마음에 드는 곳입니다. 예쁜 동네예요. 일단은 모지코에서 고생했던(?) 얘기를 먼저 들려드려야 겠네요. 자, 이제 2008년이 거의 끝나가고 있습니다. #3 밥을 찾아서~! 역 앞에는 오늘 밤에 있을 카운트 다운을 위해 각종 준비가 한참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걸 준비하신 분들이 모두 상점가 분들이시겠죠? 그러니 상점들이 모두 문을 닫았던 것이겠죠? 왜 드라마 같은 걸 보면 '상점가 축제'를 위해 분주히 준비하는 모습들을 볼 수 있잖아요. 모지코 역 앞의 거리. 멀리 보이는 건물은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호텔입니다. 나중에 낮에 찍은 사진들도 올리겠지만 모지코는 '모..

신년 맞이 키타큐슈 #2

카운트 다운은 밤 12시에 하는 거잖아요. 호텔에 돌아온 시각이 대략 5시.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서 일단 호텔 주변을 산책해보기로 했습니다. 쉬실 분은 쉬시고, 해야 할 일이 있으신 분은 하시고 말이죠. #2 조용한 세밑 풍경 일단 호텔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차차 타운(Cha Cha Town)이라는 아케이드 있다고 해서 들러봤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쇼핑몰 같은 곳입니다. 요렇게 중앙 광장도 있고, 푸드 코트도 보이지요.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구경 거리는 이런 게 아니라구!! 뒤돌아 나오기 전에 대관람차는 한 장 찍었습니다. 저걸 타봤어야 하는 걸까요? 그러기에는 마음이 너무 급했어요. 뭔가 조금이라더 더 보고 싶었거든요. 차도 별로 없는 거리를 걸어서 고쿠라역을 지나 시장쪽을 향합니다. 아까 100엔 ..

신년 맞이 키타큐슈 #1

지난 12월 31일. 그러니까 2008년의 마지막 날. 애인도 없고, 머릿 속은 심난하고... 떠나버렸습니다. 어딘가 다른 곳에서 새해를 맞이해보고 싶었어요. 마침 싼 전세기가 하나 나와있다고 하길래 낼름 잡아타고는 기타큐슈 공항으로 날랐습니다. 2박 3일 동안 일본의 신년을 보고 왔어요. 사진을 많이 찍기는 했는데, 제대로 찍은 사진은 없네요. 그래도 추억을 정리해보고자 막 올립니다. 사진 압박이 심하겠네요. 겨우 2박 3일인데 몇 개의 포스팅이 될 지. 일단 하루치만 정리해봤는데도 대략 4개의 포스팅이 될 듯. 자! 그럼 출발! #1 도망치듯 떠나다 전세기의 출발 시각은 오전 7:30. 인천발 기타큐슈행 제주항공 7C2683편. 좀 넉넉하게 공항에 가기 위해 공항버스 첫차(두 번째 차던가?)에 탑승...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