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에잇. 사진 하나 더. 본문

Photos, Cameras

에잇. 사진 하나 더.

zzoos 2008.12.23 01:55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 Fe | f1.4 | ISO-400 | 2002:05:29 22:12:11

아래 글을 올리다가 필받아 버렸습니다. 한 장 더 올리고 자려고요. 어차피 나중에 갤러리 만들면 다 올릴 사진들이니(아니 예전에 갤러리에 다 있던 사진들이긴 하지만) 뭐 어때요.

마찬가지로 2002년에 찍었던 사진이고(그 때 찍었던 사진들이 제일 많네요. 한 달에 수십 롤씩 찍을 때였으니), 카메라는 Nikon FE. 렌즈는 Nikkor 50mm 1.4. 어두운 곳에서 셔터 속도를 확보하려고 최대 개방인 1.4에서 찍었을 겁니다. 필름은 제 기억이 맞다면 TMAX 400인데요. 주로 1600으로 증감을 해서 쓰던 필름이기는 한데, 증감을 안 했던 것 같아요. 아니, 솔직히 잘 모르겠어요.

신촌의 어느 카페에서 맥주 한 잔 하다가 찍은 사진입니다. 손에 들고 있는 건 라이트 박스예요. 슬라이드 필름 확인할 때 뒤에 받치는 거요. 같이 마시던 녀석들 중 한 명이 저걸 들고 다녔었거든요.

이 사진은 당시에 제가 찍었던 사진들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사진 중 한 컷입니다. 그리고 더 좋은 사진이 되기 위해서 좀 아쉬운 부분이 있는 컷이기도 하고요.

아쉬운 점을 먼저 말씀드리자면 반사판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이에요. 광원이 하나이다 보니까 광대와 볼 부근에 너무 심한 콘트라스트가 생겨 버렸어요. 다른 곳은 괜찮은데 가장 중요한 얼굴에 너무 심한 콘트라스트가 생긴게 좀 아쉽습니다.

그러고 보면 인물 사진에서 중요한 점 중의 하나가 '과감하게 버리기'입니다. 아니 비단 인물 사진에서만의 얘기가 아니죠. 아주 가끔 미천한 저에게 '사진 찍는 법을 알려주세요~'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계신데요. 그럴 때 '주위에 더 잘찍는 분이 계실 거예요'라고 주로 대답합니다만, 흘러가는 말로 슬쩍 한마디 보탭니다. '셔터를 누르기 직전에 피사체에 한 걸음 더 다가가거나, 한 걸음 물러서 보세요.' 그리고 그건 제 스스로 셔터를 누를 때에도 항상 생각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한 걸음 다가가면 앵글 안에 피사체가 가득 차게되고, 그래서 피사체 주변에 있던 여러가지 장면들을 버려야 합니다. 하지만 피사체에 더욱 집중할 수 있죠. 마음에 들던 인물 컷들 중에 아예 얼굴을 자르고 눈동자에 촛점을 맞춘 컷들도 있어요. 인물의 표정과 눈빛을 담으려면 다가가야 합니다. 그건 주위의 많은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거죠.

위 사진은 노출로 주변을 버렸죠. 맥주를 마시던 카페이니 주변에 이러저러한 광경들이 있었을텐데요. 노출차이를 이용해서 모두 깜깜하게 만들어 버리고 피사체에만 빛을 줄 수 있었어요. 그래서 주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장면이 만들어 졌죠. 물론 의도했던 건 아닙니다. 우연히 벌어진 일이었어요. 제 실력은 '우연'에 의존하지 않으면 마음에 드는 컷이 안나오거든요;;

한 걸음 물러서라는 건 어중간한 앵글보다는 주변을 모두 담아서 재밌는 '상황'을 보여주라는 얘긴데요. 그건 나중에 또 얘기할 기회가 있겠죠.

(클릭하시면 사진과 글이 좀더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