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2017 보홀 여행 - 1일차 & 2일차 본문

Travel, Places

2017 보홀 여행 - 1일차 & 2일차

zzoos 2017.05.17 00:54

매년 5월 연휴가 되면 친구들과 여행을 갑니다. 올해가 5년 째네요. 처음엔 유후인을 다녀왔고 그 다음 해엔 오진, 제가 바빠서 참석하지 못한 해에는 세부 그리고 작년엔 오키나와를 다녀왔네요. 그리고 올해 연휴엔 보홀을 다녀왔습니다. 친구들끼리 돌아가면서 리딩을 합니다. 유후인과 오키나와는 제가 리딩을 했었고, 올해는 다른 친구의 리딩으로 편하게 다녀왔네요.



보홀(Bohol)은 일단 필리핀에 있는 섬입니다. 세부 섬 옆에 있습니다. 원래 다이버들에게 유명한 섬이었는데, 최근 배틀 트립에 나와서 더 많이 알려졌다고 합니다. 우리가 다녀올 때는 직항이 없었는데, 6월부터 필리핀 항공에서 직항을 띄운다고 하니 더 많이들 찾게 되겠네요.



우리가 묵은 리조트는 팡라오(Panglao) 섬 - 보홀 섬에서 다리로 이어져 있는 작은 섬 - 에 있는 South Parm 이라는 곳이었는데, 리조트들은 주로 그쪽에 몰려있는 것 같더군요. 위의 지도에서 Panglao 밑에 있는 별이 우리가 묵은 리조트의 위치.


직항이 생기기 전에 다녀오다보니 세부 공항을 이용하게 됩니다. 인천 - 세부의 비행기는 주로 저녁에 출발해서 밤 늦게 세부에 도착하더군요. 그래서 1박을 세부 공항 근처에서 묵고 다음날 아침 일찍 배를 타고 보홀 섬으로 들어갑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64 | 2017:04:30 07:57:57


항상 5월 연휴는 전 세계인의 휴일인 노동절이 끼어 있는 데다가 날씨가 좋을 때라서 사람이 많습니다. 꽤 이른 시간이었는데도 여객선 대합실이 북적북적하네요. 공항에서 택시로 약 15-20분 정도 걸리는 거리였습니다. 택시 요금은 대략 200 페소. 택시 기사에게는 보홀로 가는 오션젯(Ocean Jet)을 타려고 하니 Pier 1로 가 달라고 하면 됩니다. (셋 중의 하나를 알아 들을 것 같습니다. 보홀, 오션 젯, 피어 원)


대합실 2층에는 간단한 식사(샌드위치 류)를 하거나 음료(커피, 쥬스 류)를 마실 수 있는 카페가 있습니다. 헌데 2층이 1층보다 덥습니다. ㅠㅜ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4:30 09:58:48


오션젯은 일반석과 비즈니스석이 있는데, 우리는 비즈니스석을 예약했습니다. 일반석은 짐을 보내는 데 추가 요금이 든다는 것 같더라고요. 그리고 좌석도 더 편안하...겠죠? 일반석을 못 타봐서 비교는 불가능.


헌데 오션젯에서 짐 부치는 것에 좀 이상한 점이 있었습니다. 세부에서 보홀로 들어갈 때는 비즈니스 석이라고 하니 짐을 들고 탈 수 있게 해줬거든요(일반석은 무조건 짐을 부쳐야 함). 근데 보홀에서 세부로 나올 때는 비즈니스/일반 상관없이 무조건 짐을 다 부치라고 하고 요금도 받더군요. 왜 그랬던 건지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ㅠㅜ


어쨌든일찍 예매해서 그런지 맨 앞자리 (A1 좌석) 에서 약 한 시간 반 정도 다리 쭉 펴고, 경치 구경도 하고 (멍청하게 바다 보는 걸 참 좋아합니다) 꾸벅꾸벅 졸기도 하면서 보홀로 갑니다.


보홀에 도착하니 봉고차(?)가 한 대 대기하고 있습니다. 제가 예약한 게 아니라서 잘은 모르겠지만, 호핑/픽업 등등을 대행해주는 곳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에어컨 빵빵하게 나오는 차를 타고 며칠 동안 먹을 맥주와 간단한 안주 등을 준비하기 위해 대형 마트로 갑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64 | 2017:04:30 11:44:51


역시 섬이 많은 나라라 그런지 생선 종류가 엄청 다양하더군요. 형형 색색의 물고기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80 | 2017:04:30 11:45:44


그리고 과일도 많습니다. 두리안도 보이고 망고도 보이네요. 오른쪽 아래에 있는 건 파인애플인데 삐죽삐죽한 머리(?)를 다 잘라놓고 파네요.


Apple | iPhone 6 Plus | 1/4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1:47:27


오렌지, 사과도 보이고 수박도 보이고, 수박 옆에 있는 건 스타 애플이라는 과일이었습니다. 처음 보는 거라 조금 사서 먹어봤는데 아주 맛있진 않았지만 한 번쯤 경험해 볼만한 맛이었습니다. 말랑말랑한 게 마치 무화과 같아 보였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느낌의 과일.


Apple | iPhone 6 Plus | 1/23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2:51:30


마트에서 나와 리조트로 갑니다. 한 30분 정도? 차 밖으로 보이는 풍경은 굉장히 한적하고 조용한 시골의 느낌. 정말 시골 중의 상 시골. 그러다가 리조트에 도착하니, 입이 쩍 벌어지도록 아름다운 리조트.


Apple | iPhone 6 Plus | 1/22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3:37:58


아직 체크인을 할 수 없다고 해서 일단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하기로 합니다. 선베드 뒤에 보이는 것이 리조트의 레스토랑.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100 | 2017:04:30 13:22:43


아직은 현지 음식에 도전해보기가 두려워서 선택한 음식은 파스타였습니다. 브로컬리 파스타. 베지테리언을 위한 메뉴였습니다. 역시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이 오다보니 메뉴판에 베지테리언, 할랄 등의 표시들이 붙어 있습니다.


아, 파스타 맛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맛있긴 했는데 면이 좀 독특했습니다. 좀 불린 소면 같은 느낌? 그래서 면들이 좀 떡져서 달라 붙은... 그래도 맛있게 먹었습니다. 진짜루. 아, 물론 산 미구엘 생맥주와 함께요.


Apple | iPhone 6 Plus | 1/67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3:53:11


일단 방 하나를 먼저 치우고, 체크인을 할 수 있도록 안내를 해주겠다고 합니다. 로비에서 숙소로 갈 때 이런 숲길을 지나갑니다. 날씨도 좋고, 리조트 곳곳이 깨끗, 깔끔하고.


안내하는 분이 김수현, 공유, 전지현 등 유명 배우들의 이름을 줄줄 말합니다. 드라마를 봤다고 하네요. 하하하.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80 | 2017:04:30 13:57:28


숙소에 도착하니 이런 수건 인형과 웰컴 카드가. Mr. Kim으로 된 이유는 예약한 친구가 Kim이라 그렇습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46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4:53:50


숙소 바로 앞에 앉아 담배를 피울 땐 이런 뷰입니다. 바로 앞이 바다는 아니지만, 그래도 충분히 바다가 느껴지는 뷰. 정말 깔끔하고 조용합니다.


근데 렌즈에 뭐가 묻었나? 뭔가 뽀얗게 보이는 부분이 있네요.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4:30 17:17:08


이건 숙소 바로 앞에 있는(위에 담배 뷰의 바로 오른쪽 옆) 수영장 입니다. 저는 들어가보지 않았지만, 친구들 말로는 레스토랑 앞에 있는 건 어린이용(너무 얕아서)이고 이쪽이 좀 놀만하다고 하더군요.


Apple | iPhone 6 Plus | 1/13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5:35:00


(파노라마 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꽤 큰 사진이라 브라우저를 최대한 키워놓고 클릭하면 더 보기가 좋습니다.)


일단 짐을 다들 풀기 전에 바다에 뛰어들기로 합니다. 놀고 들어오면 나머지 방들도 준비가 되고 모두 각자의 방에서 짐을 풀 수 있겠죠. 리조트의 프라이빗 비치는 이런 느낌입니다. 썬 베드와 해먹이 아주 충분하게 놓여 있고, 카약이나 패들 보트도 빌려줍니다. 카약을 빌려서 친구와 둘이 타다가 뒤집어 지는 바람에 해변에서 쉬는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죠.


다음 날 새벽부터 일어나 호핑 투어를 가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그 코스엔 스노클링이 포함되어 있죠. 새로 산 장비 테스트 및 스노클링 연습(이 필요한 친구도 있었습니다) 등을 위해 한참을 바다에서 놀았습니다.


브라이빗 비치의 바닷 속은 그다지 볼 것이 있진 않습니다. 그리고 바닥에 성게들이 좀 있어서 발을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아쿠아 슈즈 필수.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4:30 17:18:36


한참을 놀고 들어오니 방이 모두 준비가 되었습니다. 각자 흩어져서 짐 정리하고, 샤워도 하고, 저녁을 먹으러 나갑니다. 나갈 땐 이렇게 숲길을 다시 걸어 나가야 합니다. (물론 매우 짧습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4:30 17:19:12


요런 푯말이 붙어 있습니다. STRESS FREE ZONE. 정말 스트레스 다 날리고 왔다는. ㅎㅎ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4:30 17:34:29


팡라오 섬에서 가장 번화한 곳은 알로나(Alona) 비치라고 합니다. 저녁도 먹을 겸 구경도 할 겸 나가기로 했는데, 우리가 묵는 사우스팜 리조트는 알로나 비치에서 거리가 좀 됩니다. 사진 같은 툭툭을 타고 10분 정도 걸리는 거리. 툭툭 한 대에 총 3명(옆 자리에 2명, 오토바이 뒷자리에 1명)이 탈 수 있다고 하는데, 기왕이면 두 명만 타는 것을 추천합니다. 오토바이 뒷 자리에 앉았다가 불편해 죽는 줄 알았네요;;;;;;


Apple | iPhone 6 Plus | 1/16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7:37:01


리조트 안에서는 노부부나 애들이 있는 가족 단위의 관광객들을 만났다면, 알로나 비치로 나오니까 젊은 외국인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50 | 2017:04:30 17:39:26


심지어 해변에 바도 있더군요! 저기서 술 못 마셔본 게 한이 됩니다. ㅠㅜ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4:30 17:35:15


대부분의 식당들은 이런 식입니다. 원하는 해산물, 원하는 고기를 골라서 구워달라고 하면 그릴에서 구워 주는 식. 가게마다 보유하고 있는 해산물들이 달라 보였습니다. 위의 사진은 저희가 먹은 식당은 아닙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160sec | F/2.2 | 0.00 EV | ISO-125 | 2017:04:30 17:57:07


(파노라마 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꽤 큰 사진이라 브라우저를 최대한 키워놓고 클릭하면 더 보기가 좋습니다.)


식당을 고르고, 주문을 하고 나니 어느덧 노을이 집니다. 정말 예쁜 노을이었습니다.


이후 너무 어둡고, 먹는데 정신이 팔려 그만... 음식 사진은 없습니다. -0-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64 | 2017:04:30 19:28:48


해가 진 알로나 비치의 번화가(?). 지금 보니 저 식당 이름이 아웃백이네요???


Apple | iPhone 6 Plus | 1/8sec | F/2.2 | 0.00 EV | ISO-125 | 2017:04:30 20:38:22


다시 툭툭을 타고 숙소로 돌아와서 2차를 시작합니다. 룸서비스가 굉장히 저렴해서 매일매일 시켜 먹었네요. 마트에서 사온 망고를 잘라달라고 하니 약간의 요금을 받습니다. 이름을 까먹은 하지만 꽤 먹을만했던 스프와 스프링롤.


Apple | iPhone 6 Plus | 1/4sec | F/2.2 | 0.00 EV | ISO-64 | 2017:04:30 20:38:42


그리고 마트에서 산 필리핀에서 가장 흔하게 마신다는 럼주. 더운 나라에서는 사탕수수가 잘 자라고, 그러니 럼주를 만들겠지? 싶어서 마트에서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이걸 가장 자주들 마신다고 합니다. 마셔보니 꽤 달달한데 먹을만 합니다. 그리고 콜라를 섞었을 때 기가 막히게 어울리더군요.


Apple | iPhone 6 Plus | 1/13sec | F/2.2 | 0.00 EV | ISO-250 | 2017:04:30 22:18:57


다음 날 새벽부터 호핑 투어를 나가야 돼서 다들 일찍 잠자리로... 하지만 저는 바로 갑니다.


Apple | iPhone 6 Plus | 1/12sec | F/2.2 | 0.00 EV | ISO-1600 | 2017:04:30 22:26:41


시원하고 상큼하게 하이볼을 마시고 싶은데, 메뉴에는 없네요. 그래서 따로 물어보니 메뉴에 없는 건 안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위스키에 소다만 넣으면 되는 간단한 거라고 했더니, 소다수 말하는 거냐며 그럼 한 번 물어보겠다고 합니다. 바텐더한테 다녀오더니 어떤 위스키로 해줄까? 그러길래 뭐가 있는데? 그랬더니 흔한(?) 위스키들은 다 있더군요. 그래서 글렌피딕으로 해달라고 했습니다.


사실 별로 기대 안 하고 있었는데, 막상 만들어 온 하이볼을 마셔보니... 엄청 맛있게 만들었습니다. 아마 토닉 워터를 쓰지 않고 소다수를 썼기 때문에 별로 어렵지 않게 맛을 낸 것 같습니다(하이볼 달라는데 토닉 워터로 만들어 주는 집들 너무 싫어 ㅠㅜ). 어떤 소다수를 썼는지 보니까 슈웹스 플레인이네요. 우리나라에는 안 들어오는 거죠? 매우 괜찮던데 아쉽.


하이볼을 한 잔 마시고는 저도 잠자리로~ 그렇게 2일차가 지나갔습니다. (1일차는 어디갔냐? 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1일차는 세부에 밤 늦게 도착해서 호텔에서 잤습니다. 그게 끝 -0-)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필리핀 | 세부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