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평범한 음식들에 대한 현란한 수사 - 맛 본문

Books

평범한 음식들에 대한 현란한 수사 - 맛

zzoos 2012.01.09 13:58

:: | 뮈리엘 바르베리 | 홍서연 | 민음사

이 책을 카트에 담은 이유는 작가가 쓴 <고슴도치의 우아함>이 기억에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지루하고 현학적인 프랑스 소설의 수사법(적어도 나에게는 그렇게 느껴지는 글들이 많다)들과는 다른 느낌을 줬던 소설로 기억하고 있다. 그리고 '최고의 음식 비평가가 죽기 직전에 먹고 싶은 궁극의 음식'을 찾는다는 줄거리가 흥미를 끌었다. 나름 '먹는 것'을 즐기는 사람으로써 말이다. 어찌보면 그 설정이 일본 만화인 <신의 물방울>과 닮아 있다는 점도 흥미로웠달까?

하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니, 생각과는 다르게 현란한 프랑스 소설식(물론 내 생각에 말이다) 수사법이 그득했다. 특히 다양한 음식을 묘사할 때 엄청난 수사들이 동원되는데, 왜일까, 바로 이해할수는 없었으면서도 싫지만은 않았다. 중간중간 내가 알고 있는 음식 이름들이 나오거나, 와인을 묘사할 때 사용하는 단어를 억지로 번역해뒀거나 할 때면 더욱 슬쩍 웃음 지을 수 있었는데, 역시나 나도 어쩔 수 없는...

어쨌거나 그 다양하고 엄청난 묘사들 중에는 나중에 음식이나 와인을 묘사할 때 써먹고 싶은 것들도 꽤나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소설은 '그동안 전혀 쓸모없다고 생각했던 현학적이고 화려한 수사에 대한 재발견' 같은 기분이 좀 있다.

아, 그리고 이건 좀 다른 얘긴데, 이 책은 민음사의 '모던 클래식' 시리즈 중 52번째 책이다. 책 날개에 리스팅된 '모던 클래식' 시리즈를 쭈욱 읽어보다가 이거 계속 읽어볼만 하겠다 싶었다. 그리 오래되지 않은 소설들이지만 '클래식'이라는 단어를 사용해도 좋을 것 같은 글을 모아두었을 것 아닌가.

아, 참으로 얇은 책을 읽고 이렇게 긴 포스팅을 쓰게 될 줄은 정말 몰랐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