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16일차 - 목포, 배 타기 전 휴식 본문

Travel, Places/2017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초보의 자동차 전국 일주 : 16일차 - 목포, 배 타기 전 휴식

zzoos 2018.10.28 16:16


이번 포스팅은 매우 짧습니다. 15일차에 붙이기도 17일차에 붙이기도 애매해서 별도의 포스팅으로 만들긴 했는데, 거의 내용이 없어요. -0- 몸이 좀 안 좋아서 점심 먹고 모텔에서 쉬다가 저녁 먹고 들어와서 잤거든요.


그리고 드디어 17일차. 다음 포스팅에저 제주로 들어갑니다~~ ㅋㅋ



여행을 다니면서 에어비앤비를 사용하다보면 다양한 스타일의 집주인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번에 광주에서 만난 쥔장은 약간 특이한 요구를 해왔다. 집에서 나가기 전에 집 상태를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달라는 것. 평소에 펜션이나 모텔, 호텔 어디를 가더라도 체크아웃할 때 최대한 방 정리를 해두고 나오는 편이라 평소처럼 정리를 하고는 집안 구석구석을 사진으로 찍어서 보냈다.


드디어 내일. 배에 차를 싣고 제주도로 들어가야 한다. 배에 차를 싣는 것이 처음이다보니 엄청 긴장과 걱정. 여기저기 블로그들을 검색해서 목포에서 배에 차를 싣고 내리는 방법을 읽어보고 사진들을 봤다. 보고 또 보고 계속 봐도 뭔가 감이 잘 안 온다. 이렇게까지 예민하게 걱정을 하고 있다보니 숙소도 항구에서 가까운 곳으로 잡아뒀다.


전날부터 몸이 좀 수상하더니, 아침에 일어나니 몸 상태가 좀 이상하다. 차에서도 에어컨, 숙소에서도 에어컨. 게다가 에어컨을 좀 낮은 온도로 맞추고 다니는 편이라(땀이 흐르는 게 너무 싫어서;;;) 결국 냉방병에 걸린 게 아닌가 싶은 의심. 뜨끈한 국물을 먹고 따뜻한 물로 샤워하고 이불을 뒤집어 쓰고 누워 있고 싶었다.


광주에서 출발해 목포까지 쉬지 않고 달렸다. 마음이 급하다고 해서 과속을 하진 않았고, 빨리 도착하고 싶었지만 고속도로를 타진 않았다. 역시 여행은 국도지! 라는 컨셉을 계속 유지하고 싶었다.


Apple | iPhone 6 Plus | 1/12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7 10:56:03


일단 목포에 도착해서 바로 따끈한 국물을 먹으러 들렀다. 목포는 예전부터 여러 번 여행을 했던 도시였는데, 그 중에서 가장 애정하는 식당. 바로 대명관(구글맵 링크)이다. 목포 토박이 친구에게 소개 받은 이 집에서 국물을 쭉~ 들이키고 나면 몸보신이 되는 느낌이랄까.


사진에 보이는 반찬 하나하나들이 전부 맛깔진데다가 양념 게장과 갓김치는 예술이다. 물론 메인인 꼬리곰탕은 정말 끝내준다.


Apple | iPhone 6 Plus | 1/6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7 10:56:26


고기가 잔뜩 붙은 실한 꼬리와 진하게 우러난 국물. 따끈하게 곰탕을 바닥까지 비웠다. 보통 이렇게까지 흡입하지는 않는 편인데, 한 숟갈 한 숟갈이 몸으로 쫙쫙 퍼져 들어가는 느낌, 그 느낌이 너무 좋아서 정신없이 먹어댔다.


사진을 좀 많이 찍었더라면 별도의 포스팅으로 소개했을 텐데, 좀 아쉽네...


식사를 마치고 나와서도 예약해둔 모텔에 체크인 하기에는 좀 이른 시간. 일단 부둣가 쪽으로 가서 차를 세워두고 커피를 한 잔 마시려고 하는데, 정박된 배들을 보면서 벤치에 앉아보니 따끈한 국물로 컨디션이 나아진 것 같은데도 여전히 몸 상태에 심하게 에러. 안되겠다 싶어서 숙소에 전화를 걸어보니 빈방이 있기 때문에 12시 즈음에는 체크인을 할 수 있을 거라고 한다.


그래서 커피고 뭐고 일단 숙소로 쳐들어 갔다. 12시도 안 된 시간이었지만 친절하게도 바로 체크인을 해주셨다. 간단하게 짐을 풀어두고,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한 다음 두툼하고 깔끔한 이불을 덮고 누웠다. TV를 켜두고 자다가 깨다가 침대에서 뒹굴뒹굴.


마침 알쓸신잡 경주편 재방송을 방영하길래 쭉 보고 있자니 황리단길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서해안을 따라 내려왔기 때문에 아직 경주를 방문하진 않았지만 군산, 전주, 광주 같은 도시들을 거치면서 기존의 거리에 젊은이들이 들어오면서 어떻게 도시의 라이프 사이클이 돌아가는지, 그리고 그런 흐름이 없는 도시의 사이클이 어떻게 끊어지고 있는지를 보고 느낀 것들이 있다보니 더욱 와닿는 이야기들. 뭐 그런 생각을 하다가 잠이 들었다.


좀 이른 점심을 먹기도 했고, 내일 아침엔 새벽에 일어나야 되기 때문에 오늘은 좀 빨리 자야겠다고 생각도 해서, 한 다섯 시 즈음에 저녁을 먹으러 나섰다.


점심을 목포 애정 식당 1위집에서 먹었으니 저녁은 목포 애정 식당 2위집에서 먹어야 겠다는 생각. 숙소 앞에서 택시를 타고 선경 준치회집으로. 택시비가 3천원도 안 나올 정도의 거리.


Apple | iPhone 6 Plus | 1/1600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7 16:34:59


선경 준치회집(구글맵 링크)을 처음 방문할 때 택시 기사님이 '아니, 서울분 같은데 여기는 어떻게 아세요? 여기는 현지 사람들만 아는 곳인데'라면서 신기해하셨던 기억이 있다. 대표 메뉴는 식당 이름에 있는 같이 준치회무침. 그리고 현지인에게 추천 받은 메뉴는 아구탕인데, 내가 좋아하는 메뉴는 병어조림이다(메뉴판에는 병어찜이라고 되어 있었던 기억).


Apple | iPhone 6 Plus | 1/30sec | F/2.2 | 0.00 EV | ISO-40 | 2017:06:27 16:50:37


병어조림 2인분. 1인분은 주문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2인분도 뭐 그리 양이 많지는 않아서 괜찮다. 소주를 한 병 마시면서 병어조림을 먹고 있자니 '아, 이래서 목포가 좋다니까~'하는 기분.


Apple | iPhone 6 Plus | 1/15sec | F/2.2 | 0.00 EV | ISO-32 | 2017:06:27 16:50:42


내가 이 집의 병어조림을 좋아하는 이유는 살이 너무 탄탄해지지 않을 정도로 익혀내는 그 타이밍 때문이다. 딱 젓가락으로 집을 수 있을 정도의 단단함만이 있고 입 안에 들어가면 푸슬푸슬 샤라락~ 녹아버릴 정도의 부드러운 살결. 역시 명불허전. 이러니 내가 이 집을 좋아할 수밖에 없지.


역시나 이 집도 사진을 많이 찍었다면 별도의 포스팅을 썼을텐데, 아쉽다.


식사를 마치고 나와서 '너무 누워만 있었나?' 싶어 숙소까지 걷기로 했다. 목포 대교가 보이는 바닷가를 따라 걷는 코스라서 산책하기 좋다는 점도 생각했지만, 돌아가는 길에 목포항을 거치기 때문에 내일 아침 아니 새벽에 차를 실어야하는 곳이 어딘지 직접 봐두고 싶기도 했다.


그렇게 터벅터벅 걸어서 숙소까지 돌아온 다음. 내일 아침 제주로 들어가기 위해 아주 일찍 침대에 누웠다.


드디어, 커다란 페리에 차를 싣는다. 제주에서 직접 운전을 해본다. 그게 바로 내일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