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zoo's litter box

도대체 지하철에서 몇 번이나 천장을 멍하니 바라봤던 건지... - 두근두근 내 인생 본문

Media/Books

도대체 지하철에서 몇 번이나 천장을 멍하니 바라봤던 건지... - 두근두근 내 인생

zzoos 2011.11.07 11:21


:: 두근두근 내 인생 | 김애란 | 창비

주위에서 너무 평이 좋으면 오히려 안 읽게 된다. 하지만 이건 어째서인지 손이 갔고, 읽었고, 좋았다. 가끔은 간질거리지만 풍부하고 부드러운 표현들이 넘치고, 담담하게 말하려 하는 덕에 슬픈 공기가 가득차 있지만 가벼운 웃음을 지을 수도 있다. 어찌보면 뻔할 것 같던 '불치병에 걸린 소년의 이야기'는 멋진 반전으로 '나 이런 이야기야!'하고 단단하게 자리를 잡는다.

좋다. 읽고 싶은 젊은 작가들이 많아진다는 것. 김애란. 잘 기억해두고 다음 작품들을 기다려야겠다. 그나저나 '올해의 소설'은 후보가 너무 많은데 이거.
0 Comments
댓글쓰기 폼